좁은 수족관에 10년간 갇혀 있다 바다로 돌아가자…너무 좋아서 방긋 웃는 ‘벨루가’

좁은 수족관에 10년간 갇혀 있다 바다로 돌아가자…너무 좋아서 방긋 웃는 ‘벨루가’

지난 10여년간 좁은 수족관에 갇혀서 살아아먄 했던 벨루가 2마리가 동물보호단체 도움으로 자유의 몸이 되었습니다.

자유의 몸이 되었다는 사실을 아는지 모르는지 너무 기뻐서 방긋 웃는 벨루가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보는 이들의 마음을 심쿵하게 하는데요.

그동안 좁은 수족관 안에 갇혀 지내는 동안 얼마나 힘들고 괴로웠을까.

환하게 웃어보이는 벨루가 모습이 보는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게 합니다.

영국 동물보호단체 씨라이프 트러스트(Sea Life Trust)에 따르면 중국 아쿠아리움에서 생활하고 있던 벨루가 2마리가 바다로 돌아갔습니다.

벨루가 두마리는 사실 러시아 고래연구소에서 지내다가 지난 2011년부터 작년까지 중국에 있는 한 아쿠아리움으로 옮겨져 전시돼 왔었죠.

보다 못한 동물보호단체 씨라이프 트러스트는 구조 운동을 펼치기 시작했고 작년 아쿠아리움 업체와

인수 협상에 성공함에 따라 벨루가들에게 자유를 돌려줄 수 있었다고 하는데요.

약 9,660km 달하는 머나먼 비행을 마친 벨루가들은 아이슬란드 헤이마에이섬 클레츠비크만에 있는 바다 쉬머에 도착했다고 합니다.

이곳은 수족관에서 퇴역한 고래들이 임시로 머무는 일며 세계 최초의 해양동물 임시보호소라고 하는데요.

자유의 몸이 된 벨루가들은 적응 기간을 거쳐 현재는 바다에서 자유롭게 헤엄치고 다닌다고 하니 정말 다행입니다.
Spread the 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