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아버지가 준비한 61번째 생일파티에 가족들이 아무도 오지 않아 혼자였다

할아버지가 준비한 61번째 생일파티에 가족들이 아무도 오지 않아 혼자였다
생일은 모든 사람에게 특별한 날입니다.
사진 속 할아버지는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61번째 생일 축하 파티를 하기 위해 레스토랑을 빌렸습니다.
할아버지는 아름다운 장식들로 가득한 큰 테이블을 빌린 후 가족을 기다렸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도 몇 분이 지나도 아무도 할아버지 파티에 오지 않았습니다.
할아버지는 누군가에게 전화를 받는 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전화를 받고 실망한 한숨을 쉬었다.
할아버지가 의자에 홀로 앉아있는 것을 보았던 다른 레스토랑 방문객들의 관심을 끌었습니다.
레스토랑 방문객은 할아버지의 표정을 보고 무슨 일이 있었는지 바로 알았다고 말했다.
그것은 왠지 할아버지의 가족이 올 수 없다는 것이였다.
그렇게 홀로 앉아있던 할아버지는 무언가 결심을 했다는 듯 일어섰다.
할아버지는 자리에서 일어나 “실례합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다른 손님들에게 “오늘은 제 61번째 생일입니다. 가족과 함께 축하하려고 아이들과 손주들을 기다렸는데, 아무도 오지 않았습니다”라고 고백했다.
할아버지는 “누구든지 제 옆에 앉아서 생일을 축하해주실 수 있으실까요”라고 요청하며 끝내 울먹거리고 말았다.
할아버지의 감정을 이해하는 것처럼, 레스토랑 방문객들은 할아버지에게 다가가기 시작했습니다.
레스토랑 방문객들은 할아버지의 마치 옛 친구처럼 방문객들은 할아버지를 안아주고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주며 위로의 말을 하였습니다.
할아버지는 그런 사람들의 축하 속에 함박웃음을 지어보이며 눈물을 닦았다.
Spread the love